도대체 애플은 뭔 생각으로 길이가 긴 아이폰을 출시했을까?도대체 애플은 뭔 생각으로 길이가 긴 아이폰을 출시했을까?

Posted at 2012.09.15 06:00 | Posted in 리얼월드/IT업계 관찰기

아이폰5가 출시됐다. 누군가는 길이만 늘어지게 길어진 기형아 같은 폰이라고 혹평을 하고 있으며, 누군가는 이것이야 말로 완벽한 아이폰 이라며 찬양을 한다. 아이폰5가 성공작이건 실패작이건 간에 한 가지 확실한 것은 당분간 IT 커뮤니티의 주된 키배소제, 그리고 IT덕후들의 주된 술안주 소재는 바로 저 아이폰5가 될거라는 점이다. 그 IT덕후가 애플빠이건 삼성빠이건 아니면 멸종위기 희귀종이라 보호가 시급한 노키아 빠이건 간에 입만열면 ‘아이폰5!’ 키보드만 쳤다하면 ‘아이폰5!’ 뭐 대충 이런 상황이 적어도 1주일은 지속될 것이다.
애플빠라면 해외 인터넷을 뒤져가면서 혹은 외계신과 접신해서 정보를 얻음으로 해서 애플에 대한 좋은 정보를 널리 알리려고 노력할 것이며 삼성빠라면 국내 신문기사를 퍼와 애플을 깔것이다. 삼성은 보수계열 신문은 물론이고, 진보계열 신문에도 어느정도 광고를 넣어주는 언론관리 플레이를 하니 만큼 삼성 vs 애플 사태같은 언론사의 논조와 상관없는 삼성관련 논란이 발생한다면 약간이나마 삼성 편을 들어준다. 그리고 소비자는 허걱스! 경향신문이나, 한겨례도 삼성편을 들다니! 라는 소리를 지껄이면서 애플을 개새끼 취급할 것이다. 보수신문은? 굳이 설명이 필요한가? 그냥 평상시의 논조를 유지하면 된다.






마법소녀 리리컬 나노하라도 된 기분으로 열심히 논조를 폭격하고 있는 언론들과, 공군(?!) 격인 언론의 지원을 받으면 열심히 딱총사격을 하고있는 삼성빠들의 주된 논리는 ‘아이폰5는 길이만 늘어났다.’ 이다. 물론 세부적으로 보면 바뀐게 길이만 있다. 라는 말은 결코 진실이 아니지만, 애플빠 눈으로 볼때도 아이폰5의 길이는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는다. 그냥 딱 보기에도 별로다. 기왕에 늘리려면 가로세로 늘릴 것이지 뭐러 언론사에게 깔거리를 셀프로 만들어주는가? 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
또한 관련업종 종사자 분들은 ‘혹시 이거 기존 앱하고 호환 안되는거 아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길이가 약간식 달라질때마다 디자이너들은 도트를 다시 찍어야 하며, 프로그래머들 역시 프로그램을 손볼 곳이 늘어난다. 만약에 진짜로 애플이 ‘크기가 달라졌으니 아이폰5는 기존 앱과는 호환이 안되요.~ 데헷.’ 같은 소리를 저지른다면 앱 관련 종사자들의 야근은 더더욱 늘어날 것이다.
물론 팀쿡이 미치지 않은이상 그런 병신같은 짓을 할 리가 없다. 약 3 : 2의 화면비에 최적화된 기존의 앱을 16 : 9 라는 새로운 아이폰에 적응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화면을 가로새로로 조금씩 자르면 된다. 풀 HD TV가 풀보다는 적은 화면을 보여줄때 많이들 사용하는 방법이다. 참고로 풀 HD TV의 화면비는 아이폰과 마찬가지로 16 : 9 비율이다. 우연의 일치라고 하기엔 뭔가 이상하다. 당연히 이상할 수 밖에 (...) 애초에 애플의 저런 기형적인 화면을 좋다고 만든 이유가 풀 HD 화면 때문이니 말이다.





한국에서는 그저 윈도우 최적화를 발로한 프로그램으로 유명할 뿐인 아이튠즈는 영미권에서는 아마존과 쌍벽을 이루는 문화컨텐츠 판매 마켓이다. 도서 분야에서 아마존이 있다면 음악 분야에서는 아이튠즈가 그리고 게임 분야에서는 스팀이 있다.
아이튠즈를 통한 음악과 영상 등의 판매는 당장 엄청난 수익을 올려주는 애플의 주력무기는 아니다. 하지만 그 아이튠즈가 있기에 영어 쓰는 국가에서 만큼은 애플의 점유율은 압도적이며, 보다 미래를 바라보면 하드웨어 파는 것이 아닌 문화컨텐츠 팔아먹는게 더욱 돈이 될지도 모르는 일이니 애플로서는 닥치고 아이튠즈에 집중하는 수밖에 없다. 이번 애플 아이폰의 기형적인 풀 HD 화면비. 16 : 9 역시 풀 HD화면을 짤리지 않고 보여줌으로 인해서 아이튠즈에서의 풀 HD 영상을 보다 많이 팔아먹고 애플빠들로 하여금 ‘부왘!’을 외치게 하려는 애플의 계략이라 할 수 있겠다. 결론만 말하자면 삼성빠들이 애플의 화면비는 기형적이라며 정신승리할때, 애플빠들은 아이폰5는 세계 유일의 풀 HD 완전지원 스마트폰 이라고 정신승리하자.
다만 아이튠즈는 한국어컨텐츠는 거의 지원을 해주지 않기 때문에 그 ‘부왘!’ 스러운 능력을 100% 활용하기 위해서는 영어 정도는 필수다. 그런데 어차피 대한민국은 복돌이들의 천국 아닌가? 대부분의 사람들은 제값을 내고 영화나 미드를 보기보다는 마법의 푸른구슬 푸르나를 잇는 마법의 녹색구슬 토렌트를 사용할 것이다. 어차피 받지 말라고 해도 안받을 사람 없으니 만큼, 아이폰5를 사게 된다면 16 : 9 풀 HD 화면을 열심히 다운받아서 열심히 박아넣기 바란다.

저작자 표시
신고
  1. 네. 열심히 박아넣을게요 ㅋㅋㅋㅋㅋ
    하지만― 전 아이폰으로는 동영상을 안 본다는게 안습. ㅋ
  2. 삼성vs애플도 관심없고... 저에게 폰이란 휴대용 시계 게임기정도
    문자는 김미영팀장(친구들이 전부 군대), 전화는 가끔밖에 안씀
    고로 생각하기 귀찮으니까 그냥 갤럭시나 사야겠네요
    그리고 저에게 가장 큰 결점은 아이폰은 바하무트가 안됌
  3. 나중에 삼성 건 전의경 방패보양이 되고 아이폰은 광선검이 되는 스타워즈 패러디 그림도 봤습니다만

    애플 디자인에서 유일하게 공감하는 게 아이패드의 4:3비율하고 들고다니면 필수인 베젤 넓이뿐이더군요.
    그건 정말 그 기계의 사용자의 사용도를 편리하게 해주는 아이디어였습니다.
    16:9나 16:10짜리는 영화만 감상할 것 아니면 태블릿 디바이스에선 불편한 사이즈라..
  4. 이스터
    전 화면비보다는 단자규격변경에서 총공깽을 느꼈습 니다... 애플이 부러웠던 이유가 엄청난 악세사리 시 장이었는데
    그걸 죄다 '갈아엎었어요~ 데헷~!' 을 시전해버린거...
    • 2012.09.17 13:06 신고 [Edit/Del]
      근데 악세서리 시장의 경우에는 애플 자체가 가지는 이름값 때문에 금세 회복될 가능성이 높다는요. 언잰가는 충전기 바꿔야 했고
  5. 크기에 익숙해진 것도 있어서 그런지 좀 사용이 불편해 보이더라고요.
    저도 동영상을 보는 편이 아닌지라 특별한 메리트로 느껴지지도 않고.
    • 2012.09.17 13:07 신고 [Edit/Del]
      ㅇㅇ 어차피 아이폰5가 국내 정식 출시되면 혹은 그 이전에 갤노트2가 국내 출시되면 갤럭시 s3 가격은 더욱 다운될 겁니다. 그걸 노리시면 나름 경제적.. 이려나?
  6. 저번태풍피해가 다 추스려지지도 않았는데
    또다시 태풍이 올라오네요.
    태풍피해 없도록 조심하시고
    좋은하루~ 좋은한주 되세요.
  7. 혹시 유튜브도 16:9인가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티스토리 툴바